LS그룹 구자열 회장, 10억 아세안에서 해답을 찿다
상태바
LS그룹 구자열 회장, 10억 아세안에서 해답을 찿다
  • 성정욱 선임기자
  • 승인 2021.04.2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인구 10억 명의 거대시장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ㆍ ASEAN)에서 미래 해답을 준비
LS그룹 구자열 회장
LS그룹 구자열 회장

LS그룹이 22일 주한 아세안 회원국 10개국 대사로 이뤄진 협의체 '아세안 커미티 인 서울(ASEAN Committee in Seoul)'을 초청해 LS그룹과 아세안 회원국 간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

아세안 커미티 인 서울은 브루나이ㆍ 캄보디아ㆍ 인도네시아ㆍ 라오스ㆍ 말레이시아ㆍ 미얀마ㆍ 필리핀 싱가포르ㆍ 태국ㆍ 베트남 등 10개국 주한 대사가 주요 회원으로 있다.

구 회장은 "아세안은 LS를 포함한 한국 기업에 매우 중요한 시장이며 아세안의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LS가 대한민국 산업화 초기 인프라 발전에 기여했듯이 아세안 국가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LS그룹은 1996년 베트남 진출을 시작으로 LS전선과 LS일렉트릭, LS니꼬동제련, LS엠트론, E1 등이 아세안에 생산ㆍ판매 법인 12개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