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노래방·PC방·음식점·카페 운영자, 종사자 선제검사 받아야”
상태바
성북구 “노래방·PC방·음식점·카페 운영자, 종사자 선제검사 받아야”
  • Joseph Sung
  • 승인 2021.07.1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간 내 검사 안 받으면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벌금 최대 200만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수도권 지역 확진자 급증세를 막기 위한 선제적 방역 관리의 일환으로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 운영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16이 밝혔다.
이에 따라 성북구 소재 노래연습장, PC방 업주와 해당 시설 영업을 위해 종사하는 모든 자는 근로관계를 불문하고 이달 8일부터 28일 사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성북구 길음역 5번 출구 인근 어울림마당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 안내문
성북구 길음역 5번 출구 인근 어울림마당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 안내문

구 소재 음식점 및 카페 운영자, 종사자 대상으로도 행정명령이 시행됐다. 성북구 소재 일반 음식점 3920개소, 휴게음식점 1281개소, 제과점 125개소의 운영자(영업자) 및 아르바이트생을 포함한 모든 종사자는 이달 8일부터 내달 21일까지의 기간 동안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번 고시는 서울시 행정명령에 따른 조치로, 해당 기간 내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선제검사는 성북구청 바람바당과 길음역 5번 출구 앞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성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성북구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시설별 방역조치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과 합동점검단 등을 편성해 관내 식당, 카페 등 오후 10시 이후 영업 제한,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 등 시설별 방역 지침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