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한국판 뉴딜로 제2의 대나무신산업 이끈다
상태바
담양군, 한국판 뉴딜로 제2의 대나무신산업 이끈다
  • Lee ji
  • 승인 2021.07.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전남도 유일 선정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공모에서 ‘대나무 R&D 기반 구축 및 녹색환경 전환사업’으로 전국 252개 신청사업 중 전라남도에서 유일하게 최종사업으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3월 24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 공모에 전국 161개 지자체가 252건의 지역균형 뉴딜사업을 제출했으며, 1차 서면심사와 2차 온라인 국민투표, 전문가ㆍ시도대표단 심사를 통해 최종 15개 사업이 선정됐다.

담양군, 한국판 뉴딜로 제2의 대나무신산업 이끈다.
담양군, 한국판 뉴딜로 제2의 대나무신산업 이끈다.

담양군이 제출한 ‘대나무 R&D 기반 구축 및 녹색환경 전환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총사업비 15억 원을 투자해 연구개발 신설을 통한 대나무 연구시설 및 인력 확충, 기후변화 대응식물로서 다양한 대나무 자원 확보,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대나무산업 기술개발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기후 변화 대응식물인 대나무는 앞으로 미래 산업의 핵심으로 주목받을 것”이라며 “담양이 전 세계의 대나무신산업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담양군, 한국판 뉴딜로 제2의 대나무신산업 이끈다.
담양군, 한국판 뉴딜로 제2의 대나무신산업 이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