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JIMFF 강력 추천! 눈과 귀가 즐거운 음악영화
상태바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JIMFF 강력 추천! 눈과 귀가 즐거운 음악영화
  • Lee ji
  • 승인 2021.07.2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수진 프로그래머의 2차 추천작 6편 공개!

▲ 완성도 높은 음악영화의 향연! 프로그래머 2차 추천작 공개!
▲ 다양한 음악과 이야기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총 6편의 작품들!


국내 유일의 음악영화제인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JIMFF 프로그래머의 1차 추천작 6편에 이어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완성도 높은 6편의 추천작을 공개한다. 다양한 영화제에서 프로그래머로서 활약을 펼친 맹수진 프로그래머는 총 116편의 상영작 중 청각적인 즐거움뿐만 아니라 시각적으로도 만족감을 주는 6편의 음악영화를 선정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1. 혐오라는 이름의 노래

 

혐오라는 이름의 노래
혐오라는 이름의 노래

섹션: 세계 음악영화의 풍경 | 감독: 안나 힐더 | 아이슬란드, 2020, 90분
<혐오라는 이름의 노래>는 사회적 이슈에 자신의 목소리를 표출할 수 있는 음악의 역할에 대해 강렬하고 논쟁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영화다. 엔터테인먼트로서의 음악의 역할과 이념을 표현하는 수단으로서의 음악의 차이에 대해 성찰의 기회를 주는 <혐오라는 이름의 노래>는 음악이 사회에 대해 어떠한 발언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
논쟁을 두려워하지 않는 아이슬란드 펑크밴드 하타리(Hatari)는 자국 대표로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 출전한다. 이들은 전 세계에 실황 중계되는 이스라엘의 텔아비브 한복판에서 팔레스타인 깃발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하타리(Hatari) 밴드의 정치적 퍼포먼스는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를 자신들의 축제로 만들고 싶어 했던 이스라엘의 의도를 깨고, 모든 것이 정치적인 세상에서 음악만이 비정치적일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던진다.

2. 소이 쿠바나

소이 쿠바나
소이 쿠바나

섹션: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 국제경쟁 | 감독: 이바일로 게토브, 제레미 웅가 | 쿠바/미국, 2021, 79분
2016년 산티바바라 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된 단편영화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소이 쿠바나>는 국경을 뛰어넘어 인간을 하나로 연결해주는 음악의 가능성에 대한 다큐멘터리이다.
쿠바 여성 아카펠라 팀은 쿠바와 미국의 적대적인 관계에도 불구하고 미국 본토에서 공연하게 되지만, 미국 정권이 교체된 후 갈등이 깊어진 국가로 인해 자유롭게 공연할 기회가 닫혀버린다. 부침을 거듭하는 미국과 쿠바의 정치적 관계 속에서도 쿠바 여성들은 희망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어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전한다. 아프로-쿠바 음악의 요람인 산티아고의 음악을 생생히 구현해낸 쿠바 여성 아카펠라 팀의 환상적인 하모니는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3.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섹션: 올해의 큐레이터 | 감독: 마이크 피기스 | 영국, 1995, 112분
2021년 JIMFF [올해의 큐레이터]로 선정된 세계적인 거장 마이크 피기스 감독은 ‘올해의 큐레이터’ 섹션에 상영할 대표작으로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를 선정했다. 이번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마이크 피기스 감독의 강의와 함께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를 관람할 수 있어 영화 팬들에게는 더없이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할리우드의 극작가 ‘벤’은 중증의 알코올 중독자로,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죽어버릴 결심을 한 뒤 라스베가스로 향한다. 모든 것을 포기하려는 ‘벤’의 앞에 성매매 여성 ‘세라’가 나타나고, 두 사람은 우연한 인연으로 자꾸 부딪히며 운명적인 사랑에 빠져든다.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는 ‘벤’과 ‘세라’가 서로에 대해 간섭하지 않기로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점점 깊어지는 마음을 이어가는 이야기이다. 달콤하고 씁쓸한 러브 스토리와 함께 흐르는 스팅의 OST는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영화의 몰입도를 더한다.

4. 싱글즈

싱글즈
싱글즈

섹션: 짐페이스 | 감독: 권칠인 | 한국, 2003, 110분
<싱글즈>는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음악과 영화, 양 분야에서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긴 아티스트를 선정해 그의 업적을 기리는 JIMFFACE의 첫 번째 주인공 엄정화의 대표작이다. 문화예술계의 다방면에서 왕성히 활동하며 자신만의 컬러를 만들어낸 엄정화의 진면모를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나이 30살이 되면 일에 성공하거나, 결혼하거나 최소한 둘 중의 하나는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 ‘동미’와 ‘나난’. 막상 서른이 되어도 딱히 변한 건 없지만 여전히 당당한 그녀들의 모습을 그린 <싱글즈>는 전통적인 여성상에서 벗어난 캐릭터와 문화적 트렌드를 제시하며 관객을 사로잡았던 걸작이다. 이제는 고인이 된 장진영과 김주혁을 다시 만나는 반가움과 함께 관능적이면서도 주체적인 여성상을 제시한 올해 JIMFFACE 엄정화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작품이다.

5. 상자루의 길

 

상자루의 길
상자루의 길

섹션: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 한국경쟁 | 감독: 박철우 | 한국, 2021, 122분
<상자루의 길>은 버스킹을 하며 순례길을 걷고, 자신들의 음악을 만들어가는 젊은 전통음악 뮤지션들의 여정을 다룬 다큐멘터리이다. ‘상자루’는 전통이라는 ‘상자’에 창작이라는 ‘자루’를 담는다는 의미로, 음악적 틀인 전통음악에 창의성을 어떻게 접목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는 한예종 전통음악과 출신 3인의 뮤지션을 가리킨다. 그들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위에서 국악은 재미없다는 편견을 깨고 그들 스스로 즐거운 음악이 관객에게도 즐거움을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상자루의 길>은 한 뼘 더 성장한 ‘상자루’처럼 작가적 상상력과 창조성을 탐구하는 젊은 음악인들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6. 아치의 노래, 정태춘

아치의 노래, 정태춘
아치의 노래, 정태춘

섹션: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 한국경쟁 | 감독: 고영재 | 한국, 2021, 122분
2020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작지원 프로젝트 장편 지원 대상작인 <아치의 노래, 정태춘>은 정태춘, 박은옥의 음악 인생 40주년 기념 콘서트를 근간으로 한 작품이다. <아치의 노래, 정태춘>은 한국독립영화사상 이례적인 흥행을 거둔 <워낭소리>의 제작자 고영재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한다. 정태춘은 10년이 넘는 오랜 기간 동안 쌓아 올린 신뢰와 친분을 바탕으로 고영재 감독에게 자신에 대한 다큐멘터리인 <아치의 노래, 정태춘> 제작을 허락했고, 이러한 믿음 속에 영화가 완성되었기에 더욱 주목할 만하다.
한때 차트를 점령하며 대중음악 가수로 이름을 날렸던 정태춘은 민중들의 아픔을 함께하는 민중가수의 길을 선택하여 ‘음반법’과의 싸움을 시작했고, 승리했다. 거리에서 민중들과 함께한 정태춘의 노래는 한 편의 시였고, 자신의 삶 깊숙한 곳에서 우러나온 영혼의 울림이었다. 누군가에게는 음유시인으로, 누군가에게는 민중가수로 기억되는 정태춘과 그의 배우자 박은옥. 이들의 40년 음악 작업을 따라가는 한편의 거대한 뮤직비디오와도 같은 <아치의 노래, 정태춘>에서 정태춘, 박은옥 콘서트 현장의 감동과 여운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뛰어난 작품성을 갖춘 1차 추천작에 이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2차 추천작을 선정했다. 올해의 큐레이터, 짐페이스,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 국제경쟁 등 다양한 섹션에서 선정된 6편의 음악 영화들은 올여름 한줄기 바람이 되어줄 것이다.

영화, 음악, 자연의 조화로 한여름을 수놓는 독보적인 음악영화제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온/오프라인으로 오는 8월 12일(목)부터 17일(화)까지 6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