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즈벡 국립암센터,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한-우즈벡 국립암센터,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 Lee ji
  • 승인 2021.08.2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험과 노하우 전수, 의료진 교류 등 다양한 협력 방안 모색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와 우즈베키스탄 국립암센터(원장 틸랴샤이호프 미르자골리브)가 8월 24일(화)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국 국립암센터의 암 분야 협력을 통해 양 기관의 상호 발전과 국제 보건의료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을 계기로 국립암센터는 우즈벡에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하고, 의료진을 교육하는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한-우즈벡 국립암센터 비대면 협약 체결식
한-우즈벡 국립암센터 비대면 협약 체결식

세부적으로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암 예방, 진단, 치료에 대한 의료 지식 교환, 양 기관 전문가 간 상호 교류, 공동 학술회의, 세미나, 워크숍 개최 추진, 우즈베키스탄 의료진 전문 연수 및 국립암센터국제암대학원대학교 석박사 학위 입학 추진, 우즈베키스탄 신규 국립암센터 설립에 대한 자문 등 포괄적인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지난 우즈벡 보건장관 방문을 계기로 더욱 가까워진 양국의 국립암센터는 동반 성장뿐만 아니라 양국의 보건의료 교류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향후 우즈벡 신규 국립암센터 건립에 국립암센터가 주요한 사업 파트너로서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틸랴샤이호프 미르자골리브 우즈벡 국립암센터 원장은 “우즈벡은 현재 최신 암 치료기술 도입, 원격진료 기술개발, 병원행정 디지털화 등을 추진해 암 치료 수준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 중인데, 한국 국립암센터와 긴밀하게 협력해 좋은 성과를 내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즈벡 수도 타슈겐트에 위치한 우즈벡 국립암센터는 2000년에 국립암센터로 지정받은 이후, 우즈벡 암 치료 서비스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아왔다. 2019년부터 우즈벡 국립암센터 의료진 3명이 국립암센터에서 연수를 받는 등 양 기관은 교류를 이어오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협력 사항을 구체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