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청년고용 약속 지킨다.
상태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청년고용 약속 지킨다.
  • 성정욱 기자
  • 승인 2021.09.1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일자리 7만개 창출 공식화
삼성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참여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이 한국 경제가 마주한 현안 가운데 제일 시급한 문제로 꼽히는 청년 일자리 창출에 힘쓴다고 밝혔다. 지난 8월 13일 가석방 이후 한달 만에 부회장 직함으로 공식 행사에 처음 참석한 이 부회장은 삼성이 보유한 자원을 총 동원해서 3년 만에 3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2024년까지 신입 사원 공채 등을 통해 고용하기로 약속한 4만 명을 더해 총 7만 명을 위한 일자리 마련을 공식화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해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해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은 14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삼성청년소프트웨어아카데미 (SSAFY)' 교육장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취엄난 해소에 초점을 맞춘 '청년 희망 ON'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해마다 1만 명씩, 3년간 총 3만명의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고 발표 했다.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교육 기회와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라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청년들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삼성, 청년 일자리 채용
-사회공헌프로그램으로 3년간 3만개 창출
-3년간 4만명 직접채용
-취업연계 'SSAFY' 교육생 1,000명 증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