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엔, 정부 수립 이후 ‘최초 주식 공모 법인’으로 KRI 한국기록원 인증 획득
상태바
㈜미래엔, 정부 수립 이후 ‘최초 주식 공모 법인’으로 KRI 한국기록원 인증 획득
  • Reporter Kim Myeong-keun
  • 승인 2021.09.25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 주식 공모 법인으로 인정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이 KRI 한국기록원으로부터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의 주식 공모 법인’으로 인증받았다.

KRI 한국기록원은 과거 동아일보 공고 자료와 주주명부, 등기부등본 등을 근거로 미래엔을 정부 수립 이후 최초 주식 공모 법인으로 인정했다.

㈜미래엔이 정부 수립 이후 ‘최초 주식 공모 법인’으로 KRI 한국기록원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은 ㈜미래엔 신광수 대표 (좌), KRI 한국기록원 김덕은 원장 (우)
㈜미래엔이 정부 수립 이후 ‘최초 주식 공모 법인’으로 KRI 한국기록원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은 ㈜미래엔 신광수 대표 (좌), KRI 한국기록원 김덕은 원장 (우)

창립 73주년을 맞은 미래엔은 국내 최초의 교과서 발행기업이다. 창업주 우석(愚石) 김기오 선생은 ‘교육입국’, ‘실업교육’, ‘출판보국’의 창업 이념을 토대로 1948년 5월 19일 동아일보 주주 공모를 진행했고, 같은 해 9월 24일, 10명의 발기인을 포함한 145명 주주들의 뜻을 모아 ‘대한교과서주식회사’를 설립했다. 1949년 10종 18책의교과서를 발행한 이래, 2008년 사명을 ‘미래엔’으로 변경하여 현재까지 70년 이상 대한민국의 교육을 위해 힘쓰고 있다.

김영진 미래엔그룹 회장은 “한국기록원의 이번 인증을 통해 미래엔의 역사와 전통에 대해 인정받을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회사 설립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면, 미래엔의 뿌리는 창립주인 우석 김기오 선생께서 1931년 설립하신 고학당이다. 고학당 설립 이후 우석 김기오 선생은 일제 강점하에 민족혼을 일깨우기 위한 계몽 활동과 문화 활동을 지속하셨고, 올해는 고학당의 이념을 계승한지 90주년이 되는 해이다”며 “미래엔은 앞으로 창업 이념을 바탕으로 국내 대표 교육출판전문기업으로서의 의무를 다해 100년, 200년을 향해 도약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KRI 한국기록원은 우리나라 개인이나 단체, 기업들의 우수 기록을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하고, 미국 World Record Committee (WRC/세계기록위원회) 등 해외 기록 인증 전문기관에 도전자를 대신해 인증 심의를 요청하는 최고 기록 인증 전문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