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9월 내수 수출 포함 총 5,950대 판매
상태바
쌍용자동차, 9월 내수 수출 포함 총 5,950대 판매
  • Reporter Kim Myeong-keun
  • 승인 2021.10.0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시장에서 호평, 내수와 수출 등 9천여대 미출고 적체

쌍용자동차가 지난 9월 내수 3,859대, 수출 2,091대를 포함 총 5,950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추석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와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전년 동월대비 39.5% 감소한 것이다.

쌍용자동차의 주력 생산 모델인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쌍용자동차의 주력 생산 모델인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쌍용자동차는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적체 해소를 위해 총력 생산을 진행하고 있으나, 조업 일수 축소 및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출고 적체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내수 판매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4천대 수준을 포함 약 5천 여 대의 미 출고 물량이 남아 있으나, 부품 수급 제약 등으로 인한 공급 차질로 전년 동월 대비 53% 감소했다.

수출 역시 상품성 개선 모델의 호조세로 전년 동월 대비 28.6% 증가한 가운데 공급물량의 한계로 인한 선적대기 물량이 3천 여 대에 이르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해외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글로벌 주요 시장 론칭이 진행되고 있고, 쌍용자동차의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 유럽 선적도 시작한 만큼 수출 회복세는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쌍용자동차는 “조업일수 축소 등으로 인해 판매가 전년 대비 감소했으나, 상품성 개선 모델의 글로벌 론칭 확대와 함께 시장에서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며 “잔업과 특근 등 총력 생산 판매 체제 구축을 통해 적체 물량을 최우선적으로 해소하고 판매를 늘려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