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
상태바
현대자동차그룹,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
  • Reporter Kim Myeong-keun
  • 승인 2021.11.20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의 여정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10일과 11일 이틀간 온라인을 통해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는 현대차그룹이 내외부 개발자들과 생생한 연구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한 대규모 기술 커뮤니케이션 축제였는데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의 여정’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다양하고 특별한 연사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 포스터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 포스터

먼저, 본 세션에서는 현대차그룹 4개사와 유망 스타트업 5개사에서 선발된 70여 명의 우수 개발자들이 모빌리티에서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총 50여개 주제로 최신 기술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본격적인 진행에 앞서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오프닝 연설을 맡아 현대차그룹의 연구, 기술개발 현황과 방향성을 소개하기도 했죠.

키노트 연설자로 나선 추교웅 전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수소연료전지 등의 혁신적인 기술을 소개하고 이러한 기술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진보시킬 수 있을지 제시했습니다.

이어서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앱티브와 현대차의 합작법인 ‘모셔널’의 최고전략책임자를 맡고 있는  장웅준 상무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 현황과 개발 방향성에 대해 소개했는데요.

웨어러블 로봇과 서비스 로봇 DAL-e 등의 개발을 총괄했던 현동진 상무도 발표자로 나서, 로보틱스 기술의 필요성과 개발 중인 주요 로봇기술의 청사진을 공개하는 등 그룹의 핵심기술 연구개발 현장에서 실무를 맡고 있는 리더들이 대거 나섰습니다.

IT, 소프트웨어 전문가인 송창현 사장의 키노트 발표에서는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에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TaaS’를 어떻게 구체화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며,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의 자유를 경험할 수 있게 하는 TaaS의 미래상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 MIT 석학들의 특별강연도 마련됐는데요. 다니엘라 러스 교수는 로보택시의 기술현황에 대해, 송 한 교수는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에 대해 특별강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노베이션담당 지영조 사장이 전체 행사의 총평과 함께 향후 개발자들과의 다양한 소통을 위한 계획을 소개하며 행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저희가 현업에서 개발하고 있는 내용을 외부에 오픈하고, 그런 결과를 발표하는 중에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에게 질문을 받고 하는 과정이 새롭게 느껴졌고요, 외부 사람들이 저희에게 디테일한 질문을 하고 거기에서 생각지도 못한 내용들을 알 수도 있었고요. 이런 기회를 통해서 더욱 많은 인재들이 저희 회사에 지원을 하고, 저희 개발자는 더욱 더 열심히 개발을 해서 내년에는 좀 더 업그레이드된 내용으로 찾아뵀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HMG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서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하고 있다는 점을 실감할 수가 있었고요. 또 많은 분들이 질문과 관심으로 응원해주셔서 앞으로 이디템 개발, 연구개발에 좀 더 힘내서 최선을 다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스타트업이 대외 홍보나 우수한 기술 인력의 채용 등 길을 찾기가 어려울 수가 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온라인 부스 등 좋은 분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