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마 산업 지속 발전을 위한 ‘2022년 청사진’ 제
상태바
한국마사회, 경마 산업 지속 발전을 위한 ‘2022년 청사진’ 제
  • Lee ji
  • 승인 2022.01.0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마 스포츠성 및 경주마 조교에 대한 전문성 늘리기 위한 ‘트랙라이더’ 계층 신설

경마 시행 100주년인 올해 한국마사회가 경마 산업의 지속성을 강화하고 국산마 수요 확대 등을 골자로 한 2022년 경마 시행계획을 공표하며 올해 경마 시행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주요 추진 방향으로는 경마 산업의 지속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춘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국산마 수요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확대에 나선다. 또한 경마 상품성 제고 및 스포츠성 향상을 위한 제도를 운영함과 동시에 경마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맞춰 적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경마제도를 마련하는 걸 기본 방향으로 삼았다. 

먼저 올해는 경마 매출에 맞춰 경마 시행 규모가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고객 입장 규모가 20% 미만 시 경주마 자원 보존을 위한 상생형 경마로 전환되며, 고객 입장이 20% 이상인 경우에도 매출 규모에 따라 경주 수와 대상·특별경주 시행 여부를 결정한다. 또한 올해에는 고객 정상 수용이 완전히 가능할 경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단됐던 야간경마도 재개할 예정이다.

국산 저연령마를 한정으로 한 경주를 기존보다 확대하고 국산마 한정 특별경주도 신설된다. 국산마 생산 육성과 거래 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매 거래마를 대상으로 한 대상경주(문화일보배, 아름다운질주Stakes)를 시행하고 경매마 한정 특별경주, 일반경주도 규모가 확대된다.

마지막으로 국제 트렌드에 맞춰 경마 스포츠의 상품성을 높이고 고객들이 재미와 흥미를 고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제도도 운영한다. ‘트리플 크라운(국산 3세 암수)’, ‘트리플 티아라(국산 3세 암)’ 등 시리즈를 구성하는 경주에서 입상해 누적 승점이 높은 우수마들에 대해 9월 열리는 코리아컵·코리아스프린트에 대한 우선 출전권을 부여하며 연말 연도대표마 등 우수마의 국제 경주(두바이 월드컵 카니발 등) 출전을 우대한다. 조교만을 전문으로 하는 직군인 ‘트랙라이더(경주마 조교전문계층)’를 신설해 전문성 강화에 따른 질 높은 조교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가 새롭게 운영된다.

한국마사회는 이러한 제도 변화와 연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변동에 맞춰 경마 시행을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안정적인 경마 운영이 지속될 수 있도록 경마 시행계획을 분기별로 조정·공표할 계획이다. 경주자원의 효율적 배분과 활용을 위해 경주당 최대 출전 두 수 등도 월별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올해 경마 시행일은 설, 혹서기, 추석, 신정 휴장을 제외하고 총 96일, 48주간 운영되며 서울과 부산 경마공원에서 시행되는 대상·특별 경주는 총 48경주가 예정돼 있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은 ‘올해는 트랙라이더 제도의 도입 등 경주마 훈련수준과 경주 품질 강화에 집중하고, 능력이 검증된 씨수말이 우수한 국산마 생산으로 이어지는 고리를 완성해 경마 산업이 튼튼한 국가경제의 기반으로 정착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국산마 경매거래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토대로 우수 경주마 배출, 재미있고 박진감 넘치는 경주 등 한국 경마의 도약을 위한 노력과 함께 올해는 코로나19가 안정돼 경마 팬들과 마주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