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영암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16일 개최
상태바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영암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16일 개최
  • Kevin Lee
  • 승인 2022.04.1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개 클래스로 연간 7라운드 진행, 개막전에 150여대 차량 출전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는 '2022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이 오는 16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다고 전했다.

올 시즌은 영암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개막을 시작으로 인제스피디움과 태백스피드웨이를 오가며 11월까지 7라운드가 개최될 예정이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은 2006년부터 17년째 넥센타이어가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 후원해오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레이싱 대회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이전 대회 사진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이전 대회 사진

올해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대회의 가장 큰 변화는 준내구레이스를 도입을 통한 대회 운영 다변화다.

 지난 16년여동안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대회는 스프린트 클래스(참가자들이 동시 출발하는 경기) 경기 중심으로 운영해왔다. 2022시즌에는 연간 7개의 라운드 중 3라운드와 7라운드에 준내구레이스 대회 운영규정을 도입하여 참가하는 팀과 선수들에게는 부담을 최소화 하면서 주행거리를 확대하여 준내구레이스 경기도입에 대한 새로운 만족감을 제공한다. 

준내구레이스 참가자들은 대회의 공식 타이어인 넥센타이어 N’FERA(엔페라) SUR4G의 내구 성능을 직접 경험하게 된다. N’FERA SUR4G 타이어는 레이싱 전용 세미슬릭 타이어로 고속주행 환경에서도 우수한 접지력과 핸들링을 제공하고, 빗길 주행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 시즌까지 관중없이 개최됐던 대회도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신차 동호회 대상으로 트랙 체험주행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출전 선수 외에도 관람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회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