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사파지구 도시개발사업으로 특례시 걸맞는 도시기반 조성
상태바
창원특례시, 사파지구 도시개발사업으로 특례시 걸맞는 도시기반 조성
  • Lee ji
  • 승인 2022.04.1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연구시설과 녹지공간이 어우러진 지역거점지구로 발돋움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에서는 특례시에 걸맞는 도시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도시개발사업을 통하여 인구반등과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할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사파지구 개발사업은 성산구 토월·사파정·남산·대방동 일원에 3단계로 나누어 추진 중으로 사업비 2,963억원으로 규모 914,690㎡에 공원 등 기반시설 87%, 주택용지 8.8%, 기타 4.2%를 조성하는 친환경 도시개발사업이다. 2019년 12월 1단계 부지조성공사(공동주택 62,343㎡)를 준공하였고, 2022년 3월 1공구 사업 완료로 공동주택 1,045세대가 입주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단독·연립주택 81세대 및 연구기관과 법원이 들어올 수 있도록 부지를 조성하는 2공구 공사를 지난 2월 착공하여 2023년 12월 준공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창원특례시, 사파지구 도시개발사업 현장
창원특례시, 사파지구 도시개발사업 현장

 이를 통해 사파지구 내 창원가정법원 등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교육·연구, 주거, 녹지공간이 어우러져 지역균형발전과 인구유입을 도모하고, 이에 따라 창원특례시에 걸맞는 도시기반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환 도시개발사업소장은 “현재 진행 중인 도시개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통하여 사파지구를 창원특례시에 걸맞는 거점지역를 만들어 인구확충과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