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다논, ‘무(無)라벨’ 전환으로 가치소비 트렌드 이끌어
상태바
풀무원다논, ‘무(無)라벨’ 전환으로 가치소비 트렌드 이끌어
  • Lee ji
  • 승인 2022.04.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무원다논, ‘떠먹는 아이러브요거트’, ‘그릭’ 등 대표 제품 무라벨 전환…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74톤 감소

요거트 전문 기업 풀무원다논은 지난 3월 3일 ‘떠먹는 아이러브요거트’ 16입 2종(플레인, 딸기)에 무라벨 포장을 적용해 출시했다. 풀무원다논의 ‘떠먹는 아이러브요거트 무라벨’은 컵을 감싸는 라벨을 제거해 포장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을 저감한 것은 물론, 제품 취식 후 따로 라벨을 떼어내는 작업을 할 필요가 없어 분리수거가 한결 간편해졌다. 풀무원다논에 따르면 무라벨 전환으로 연간 약 34톤의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

풀무원다논의 무라벨 요거트 제품 (위부터 '그릭 무라벨' 플레인, '떠먹는 아이러브요거트 무라벨' 2종)
풀무원다논의 무라벨 요거트 제품 (위부터 '그릭 무라벨' 플레인, '떠먹는 아이러브요거트 무라벨' 2종)

앞서 풀무원다논은 지난해 6월, 8년 연속 국내 그릭요거트 판매 1위(닐슨 RI 기준, 2014년~2021년) ‘풀무원다논 그릭’을 발효유 업계 최초로 플라스틱 저감 목적인 무라벨 제품으로 전격 전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연간 40톤 이상의 플라스틱 사용량 감소는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소비자 편의 증대 모두를 충족했다. 풀무원다논은 앞으로도 무라벨 제품 출시를 확대하며 요거트 업계의 친환경 포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풀무원다논은 ‘아이러브요거트’, ‘그릭’의 무라벨 전환으로 연간 총 74톤 이상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할 예정이다.

풀무원다논 관계자는 “최근 2-3년간 집콕 생활로 전보다 많은 양의 쓰레기를 경험함에 따라 올바른 분리배출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졌다”라며 “환경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가 늘어나고 MZ세대를 중심으로 조금이나마 이로운 소비를 하는 이른바 가치소비 트렌드가 지속 확산하면서 업계를 대표하는 주요 기업들의 무라벨 제품 출시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