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20일 한국무역협회와 ‘RCEP 시대의 한-베 수출입’ 설명회 개최
상태바
KOTRA, 20일 한국무역협회와 ‘RCEP 시대의 한-베 수출입’ 설명회 개최
  • Lee ji
  • 승인 2022.04.1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CEP 발효, 베트남 수출에 날개 달까

KOTRA(사장 유정열)가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와 함께 이달 20일에 ‘RCEP 시대의 한국-베트남 메가 FTA 수출입전략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 2월 1일에 발효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소개하고 메가 FTA 시대에 걸맞은 우리 수출기업의 생산전략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된다.

설명회는 KOTRA 하노이무역관 FTA 해외활용지원센터와 한국무역협회 경기지역 본부의 공동주관으로 개최된다. 주요 내용은 △RCEP 협정 주요 규정 △한국 및 베트남의 RCEP 활용 실무절차 △RCEP 활용전략 △기업이 알아야 할 베트남의 상거래문화 △베트남 수입물품 인증규제 제도 등이다. 우리 기업이 베트남에서 RCEP를 활용할 때 필요한 핵심 정보를 선정한 것이다.

RCEP 발효는 우리 수출기업에 기회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 따르면, RCEP 참여국은 총 15개국으로, 무역 규모는 총 5조 6천억 달러에 이른다. 전 세계 교역량의 31.9%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RCEP을 통해 이들 국가와의 교역장벽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시장의 확대가 기대된다.

특히 올해 1~2월 들어 우리나라의 3대 교역상대국으로 새롭게 등극한 베트남 시장에서 RCEP은 더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 우선, 베트남과의 FTA 활용 산업군이 확대될 전망이다.

RCEP의 혜택은 각종 소비재는 물론, 전기·전자 업종까지 다양한 산업에 더 광범위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기업의 투자 진출에도 도움이 된다. 2021년 누계 기준, 한국은 베트남의 1위 투자국이다. 한국기업의 對베트남 투자 규모는 9223개 프로젝트에 746.6억 달러로, 특히 제조가공업의 진출이 활발하다. 우리 제조기업의 베트남 내 생산기지 운영에 있어 베트남의 FTA활용 인프라는 수출입 관세장벽 제거를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