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말(馬)과 함께하는 치유, 홀스테라피(Horse therapy)를 아시나요?
상태바
자연과 말(馬)과 함께하는 치유, 홀스테라피(Horse therapy)를 아시나요?
  • Lee ji
  • 승인 2022.04.1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히 힘들고 지치는 기분이 들 때, 유튜브로 귀여운 동물 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 동물의 귀여움과 순수함 덕분일까. 그 맑은 눈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다. 그런데 더 나아가 동물들과 직접 교감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며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치유하기도 한다. 바로 애니멀테라피(Animal therapy)라고도 하는 동물매개치료다.

동물매개치료에 참여한 환자들은 동물과 함께 특별한 행동을 하지 않아도 체온과 숨결을 느끼는 것만으로 치유가 되는 기분이라고 한다. 개나 고양이처럼 반려동물로 많이 기르는 동물 외에도 소, 돌고래, 돼지 등 다양한 동물들이 치료에 활용된다. 그 중 홀스테라피(Horse therapy)는 말(馬)을 통한 동물매개치료로 애니멀테라피의 역사가 깊은 북미나 유럽에서는 꽤나 보편화 되어 있다. 미국에서는 병동에 말을 직접 보내 원하는 환자와 같이 함께 하는 방식을 접목시켜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말과 함께하는 홀스테라피
말과 함께하는 홀스테라피

이처럼 국내에서는 조금 생소한 홀스테라피지만 최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부산경남지역본부에서는 지역 소재 병원의 장기입원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홀스테라피를 시작했다. 이번에 준비한 홀스테라피 프로그램은 말 손질, 말과 함께 산책하기 그리고 차마시기로 구성되어 있다. 말과 교감하며 안정감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연 속에서 말과 여유롭게 거닐거나 차를 마시며 힐링할 수 있도록 돕는다. 프로그램은 총 4회 시행되며 한 회 당 10명 이내의 환자가 참여한다.

지난 14일 목요일, 부산광역시 사하구 소재 서호하단병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첫 회 차가 시행됐다. 환자 9명이 부산경남경마공원을 방문해 참여했으며 교관 3명이 동행했다. 이날 홀스테라피에 함께한 말들은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 ‘바우’, ‘삐삐’, ‘바니’다. ‘바우’는 ‘셔틀랜드 포니’, ‘삐삐’와 ‘바니’는 ‘포니’ 종으로 모두 체구가 작고 사람을 좋아하는 온순한 성격을 가졌다.

경마공원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승용마사에 있는 바우, 삐삐, 바니와 인사를 나누러 갔다. 귀엽게 갈기를 땋아서 단장한 말들의 모습에 모두의 웃음이 쏟아졌다. 참가자들은 포니들을 부드럽게 쓰다듬거나 솔질해주며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서로 익숙해진 뒤에는 마사 마당에 나와 말 끄는 법을 배웠다. 앞으로 갈 땐 고삐를 잡고 천천히 끌었다가 멈출 때는 ‘워어’ 소리를 내며 고삐를 잡아당겼다. 처음 경험하는 참여자들의 안전을 위해 두 명이 포니의 양 옆에서 걸으며 한쪽씩 고삐를 쥐었다.

원하는 대로 포니를 이끌 수 있을 정도로 연습한 후 마사를 나와 공원 지역인 에코랜드로 향했다. 긴 산책로가 갖춰져 있고 봄을 맞아 연둣빛이 가득 차오르기 시작해 산책을 하기 제격이었다. 참가자들은 상쾌한 공기를 마시며 포니들과 함께 산책로를 거닐고 공원 곳곳을 구경했다. 바우는 멀리까지 산책을 나와 기분이 좋은지 발걸음이 아주 경쾌했다. 바니는 신선한 풀에 한눈을 팔아 자주 멈춰 섰지만 참가자들은 바니가 배불리 먹을 수 있도록 천천히 기다려주었다.

앉아서 쉴 수 있는 데크가 마련된 곳에 도착해서는 잠시 멈춰 쉬기로 했다. 준비해 간 따뜻한 캐모마일 차를 마시며 삼삼오오 담소를 나눴다. 말들은 옆에서 풀을 뜯었다. 참가자들이 간식으로 싸온 과일을 받아먹기도 했다.

산책을 마친 후에는 마사로 돌아와 포니들과 아쉬운 작별인사를 했다. 마지막으로 승마체험을 원하는 참여자들은 승용마를 타고 마당을 돌아보고 기념촬영을 하며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

이날 홀스테라피 참여자인 이수인씨는 “좋은 자연도 느끼고 귀여운 말하고 같이 있어서 그런지 정말 스트레스가 풀리는 것 같다. 기대한 것보다도 훨씬 좋았다. 제주도에 가서 승마체험을 몇 번 해보긴 했지만 이렇게 말과 교감할 기회는 없었는데 이런 특별한 경험을 하게 돼서 너무 좋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홀스테라피 사업 담당자 역시 “코로나로 인해 보호자와도 대면하지 못하는 환자들의 심신치유에 기여할 수 있어서 보람차다. 앞으로 더 많은 병원과 환자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홀스테라피 사업 외에도 한국마사회는 재활힐링승마, 찾아가는 승마체험 등 말을 활용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시행하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공익직군, 한부모가정,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힐링승마 프로그램을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