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세계 보안 엑스포에 AI X-ray 전시
상태바
한국공항공사, 세계 보안 엑스포에 AI X-ray 전시
  • Kevin Lee
  • 승인 2022.04.1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부스 설치해 시연·판로 확대

한국공항공사(사장 윤형중)는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제21회 세계 보안 엑스포(SECON)’에 참가해 ㈜딥노이드와 공동개발한 인공지능(AI) X-ray 자동판독시스템을 전시한다고 전했다.

공사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전시현장에 홍보부스를 설치해 AI X-ray가 기내반입 금지 위해물품, 정보보안물품을 직접 판독하는 성능을 시연해 제품의 우수성을 알려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항공보안용(SkyMARU:Security)’ AI X-ray 자동판독시스템은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항공기내 반입금지 위해물품을 탐지하고, 지난해 새롭게 개발한 ‘기업보안용(DEEP:Security)’은 USB, 카메라 등 정보보안물품을 자동판독해 기업 내 보안검색의 정확도를 높였다.

한국공항공사, 세계 보안 엑스포에 AI X-ray 전시
한국공항공사, 세계 보안 엑스포에 AI X-ray 전시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성능평가 결과, 최근 행정안전부에 납품·상용화한 기업보안용은 97%, 현재 김포공항에서 시범운영 중인 항공보안용은 95%의 판독률을 보여 신뢰성을 확보했다. 공사는 올 상반기 김해·제주·광주공항에 운용범위를 넓히고, 조달청 혁신제품(FT3) 지정 신청, 성능인증을 도입해 국내외 시장을 개척할 예정이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지능형 X-ray 자동판독시스템은 육안판독을 효과적으로 지원해 휴먼에러를 최소화한다.”라며, “보안검색의 정확도와 수하물 처리속도 향상 등 보안 검색의 효율성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보안 엑스포(SECON)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인증한 글로벌 전시회로 아시아 유일의 통합 보안 국제 전시회이다. 지난해에는 19개국 350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55개국에서 18,482명이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