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 장애예술인 문화예술활동 대중화 지원
상태바
포스코1%나눔재단, 장애예술인 문화예술활동 대중화 지원
  • Kevin Lee
  • 승인 2022.04.2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남이 예술이 되다" 시즌 3 론칭
4월 20일 티저영상 시작으로 9개월간 유튜브 채널에 장애예술인 창작활동 영상 공개

포스코1%나눔재단(이사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만남이 예술이 되다> 세번째 시즌을 열고 장애인 창작 문화예술작품의 대중화를 이끈다고 전했다.

<만남이 예술이 되다>는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도 널리 알려지지 않은 장애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담은 유튜브 영상을 제작해 홍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2020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두 시즌동안 미술, 음악, 무용 등 다양한 분야의 장애예술인 24명을 발굴해 44편의 영상을 제작했으며 총 1174만뷰를 달성했다.

<만남이 예술이 되다> 시즌3에는 김경원 시인(뇌병변장애), 양희성 화가(발달장애), 이남현 성악가(사지마비), 가야금 연주가 김보경(시각장애), 고연수 웹툰작가(척수장애) 등 총 5명의 장애예술인들이 참여해 삶과 창작활동을 담은 스토리 영상과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콜라보 영상을 각각 1편씩 제작한다.

시즌3 영상에는 배우 오윤아씨가 MC로 출연해 장애예술인의 삶을 조명하고 창작 과정을 시청자들에게 섬세하게 전달한다.

<만남이 예술이 되다> 시즌3 티저 영상은 4월 20일부터 포스코TV 유튜브 채널과 포스코1%나눔재단 홈페이지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장애예술인들의 삶을 담은 스토리 영상과 크리에이터 콜라보 영상은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부터 <만남이 예술이 되다>를 통해 알려진 장애예술인들에게 온라인 전시회와 공연 등 문화예술활동 기회를 지속 제공하는 활동을 병행한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만남이 예술이 되다> 시즌1·2에 참여한 장애예술인 화가 박환, 한부열, 김영희, 임경식씨를 초청해 4월 20일부터 갤러리360(www.gallery360.co.kr)에서 온라인 전시회를 연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과 협력사 임직원이 매월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급여 1%와 매칭그랜트 방식의 회사 납입분을 재원으로 운영되는 비영리 재단으로, <만남이 예술이 되다> 사업과 함께 △발달장애인 VR직업훈련센터 설립 △첨단 로봇 기술 활용 국가유공자 보조기구 지원 △장애인 보호시설을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며 장애인들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는 자립지원과 함께 장애인 대상 디지털 역량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해 장애인들이 IT분야에서도 차별없이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장애인 고용 기회 발굴과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