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국내 최대 규모 상업용 데이터센터 사업 진출
상태바
SK에코플랜트, 국내 최대 규모 상업용 데이터센터 사업 진출
  • Kevin Lee
  • 승인 2022.04.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에 120MW 하이퍼스케일급 데이터센터 사업 추진 ∙∙∙ 총 사업비 1조원 이상의 규모로 1·2차 사업으로 나눠 진행 예정, 1차 사업 연내 착공

SK에코플랜트가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데이터센터 개발을 착수하며 본격적으로 데이터센터 사업에 진출한다고 전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아시아 디지털 플랫폼 기업 디지털엣지(Digital Edge)와 ‘부평 데이터센터 공동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합작법인(JV) 출범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디지털엣지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데이터센터 플랫폼 기업으로, 아시아 지역의 디지털 인프라 혁신을 목표로 2020년 설립됐다. 현재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4개국에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서울과 부산에 위치한 데이터센터를 인수하는 등 국내 시장에서도 디지털 인프라 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디지털엣지(Digital Edge)와 ‘부평 데이터센터 공동 개발’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JV) 출범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오른쪽)과 사무엘 리(Samuel Lee) 디지털엣지 CEO가 화상 회의를 통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디지털엣지(Digital Edge)와 ‘부평 데이터센터 공동 개발’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JV) 출범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오른쪽)과 사무엘 리(Samuel Lee) 디지털엣지 CEO가 화상 회의를 통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양사의 협약은 인천 부평구 국가산업단지에 120MW 규모의 하이퍼스케일급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번 사업은 양사가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국가산업단지에 데이터센터 2개 동을 건설할 예정이다. 각각 1차와 2차 사업으로 나누어 진행될 계획이며, 두 사업을 합친 총 사업비는 약 1조원 이상의 규모다. 1차 사업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오는 2024년 준공 및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사업을 통해 데이터센터 시공 중심에서 벗어나 초기 사업개발부터 EPC(설계·조달·시공)까지 수행하며, 본격적인 데이터센터 사업 개발자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 디지털엣지는 아시아 시장에서 확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신규 데이터센터의 구축과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020년 스마트데이터센터 사업그룹을 신설해 적극적으로 데이터센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 외에도 캠퍼스형, 모듈러 타입 등 다양한 데이터센터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며, 전력 운영에 친환경 에너지 기술을 도입하는 등 그린 데이터센터를 구축해 나아갈 계획이다.

송영규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 BU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게 됐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데이터센터를 성공적으로 준공하고 디지털엣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디지털센터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엘 리(Samuel Lee) 디지털엣지 CEO는 “이번 사업으로 SK에코플랜트의 사업 개발 노하우와 디지털엣지의 운영 경험을 결합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데이터센터 시장 중 하나인 한국 시장에 차세대 디지털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