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민간 투자기관 6개사와 K-콘텐츠 발굴 및 투자유치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콘진원, 민간 투자기관 6개사와 K-콘텐츠 발굴 및 투자유치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송나라 부회장
  • 승인 2022.05.0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녹(KNock)’과 연계, 기업-투자자 간 관계 구축과 투자역량 강화 지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은 유망 K-콘텐츠 발굴 및 투자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민간 투자기관 6개사와 업무협약을 지난 29일 체결했다고 전했다.
 
콘진원 대표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 ‘케이녹’과 연계한 민관 파트너십 구축

이번 협약은 ▲대교인베스트먼트(대표이사 진성태) ▲더인벤션랩(대표이사 김진영) ▲로간벤처스(대표이사 박정환) ▲롯데벤처스(대표이사 전영민) ▲센트럴투자파트너스(대표이사 백승재) ▲유니온투자파트너스(대표이사 이재우)와 진행했으며, 상호 협력체계를 마련해 콘텐츠금융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추진됐다.

특히 이들은 콘진원에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유망 콘텐츠기업을 지원하고, 산업 내 투자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추진 중인 ‘콘텐츠 피칭 플랫폼 KNock(이하 케이녹)’ 사업과 연계해 ‘케이녹 파트너스’로서 콘텐츠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마련해 협력할 예정이다.

협약 주요내용으로는 ‘케이녹’ 사업 내 ▲협력 프로그램 공동 기획·개발 ▲유망 콘텐츠 발굴 및 선정 ▲보유 네트워크 및 인프라 연계 활용 ▲온·오프라인 공동 홍보 추진 등을 담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유망 K-콘텐츠 발굴 및 투자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민간 투자기관 6개사와 업무협약을 지난 29일 체결했다. 좌측부터 순서대로 더인벤션랩 강재민 부대표, 대교인베스트먼트 노재승 상무, 로간벤처스 박정환 대표이사, 한국콘텐츠진흥원 조현래 원장(가운데), 유니온투자파트너스 허수영 전무이사, 센트럴투자파트너스 백승재 대표이사, 롯데벤처스 이계준 센터장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유망 K-콘텐츠 발굴 및 투자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민간 투자기관 6개사와 업무협약을 지난 29일 체결했다. 좌측부터 순서대로 더인벤션랩 강재민 부대표, 대교인베스트먼트 노재승 상무, 로간벤처스 박정환 대표이사, 한국콘텐츠진흥원 조현래 원장(가운데), 유니온투자파트너스 허수영 전무이사, 센트럴투자파트너스 백승재 대표이사, 롯데벤처스 이계준 센터장

 ‘케이녹 파트너스’와 긴밀 협력…K-콘텐츠와 콘텐츠기업 성장을 위한 밀착 지원

뿐만 아니라 투자사들은 ‘케이녹 파트너스’로서 참여해 콘진원과 함께 우수 K-콘텐츠와 콘텐츠기업을 직접 발굴한다. 이를 통해 기업과 투자자 간 지속적인 접점을 마련해 투자 연계 가능성을 보다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각 투자사들은 콘텐츠산업에 특화된 투자역량을 살려 기업들의 성장단계에 맞춘 1:1 멘토링과 밀착 지원에 나선다. ▲대교인베스트먼트는 애니메이션, 캐릭터 및 융합콘텐츠 ▲더인벤션랩은 콘텐츠 서비스 및 플랫폼 ▲로간벤처스는 게임 및 메타버스 콘텐츠 ▲롯데벤처스는 버추얼 캐릭터, VFX 등 디지털콘텐츠 ▲센트럴투자파트너스는 게임, 드라마, 웹툰 및 5G융합콘텐츠 ▲유니온투자파트너스는 원천 IP, 영상콘텐츠 등 분야의 기업과 프로젝트를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투자 검토도 고려할 예정이다.

콘진원 조현래 원장은 “K-콘텐츠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대다수의 콘텐츠기업이 금융 전문지식과 네트워크 부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라며, “콘텐츠산업의 성장에 자금 조달은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로 콘진원은 투자자와 콘텐츠기업을 연결하고, 업계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밀도 있는 지원을 통해 성공적인 투자유치를 이끌겠다”고 전했다.

한편 콘진원은 오는 6월 중 ‘케이녹’ 참가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며, ‘케이녹 파트너스’와 함께 총 18개사를 선발해 국내 콘텐츠기업을 위한 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과 데모데이 개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케이녹’ 참가기업 모집 관련 보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콘진원 누리집(www.kocc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나라 부회장
송나라 부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