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지역상생의 날’ 기념 배려계층 아동에 어린이날 기프트 박스 지원
상태바
새마을금고, ‘지역상생의 날’ 기념 배려계층 아동에 어린이날 기프트 박스 지원
  • Lee ji
  • 승인 2022.05.0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지난 4월 18일. 제2회 ‘지역상생의 날’과 ‘100주년 어린이날’을 기념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배려계층 아동 1,000명에 7천만원 상당의 기프트 박스를 지원했다고 5월 2일 밝혔다.

현재 새마을금고는 ‘지역상생의 날’이 있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 중이다. 그 중 어린이날을 맞아 지원한  ‘어린이들의 즐거움 가득 기프트박스'는 선물을 받는 모든 어린이들이 즐거운 어린이날을 보낼 수 있도록, 학용품과 보드게임, 간식 등 어린이들의 선호도가 높은 물품들로 구성됐다.

기프트박스는 문화와 기본생활 불균형 해소를 위해 편부모 가정, 조손 가정, 위탁가정 등 배려계층 어린이들에게 전달됐다.

새마을금고 회장 박차훈(오른쪽)-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임신혁  부회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7천만원 지원
새마을금고 회장 박차훈(오른쪽)-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임신혁 부회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7천만원 지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미래를 이끌어나갈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하도록 돕는 것은 지역사회 모든 구성원의 책임이다. 금번 「어린이들의 즐거움 가득 기프트 박스」지원을 통해 어린이들이 느끼게 될 작은 기쁨을 큰 꿈과 희망으로 키워나가기를 바란다.” 라고 말하며, 향후 미래세대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1963년 설립된 이래로 대표적인 지역금융협동조합으로서 다양한 지역상생 활동을 펼쳐온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ESG경영을 선포하며 창립기념일인 5월 25일을 지역 상생의 날로 지정해 지역상생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제2회 지역 상생의 날을 기념하여 5월 한 달 동안 전국 새마을금고에서 폭넓은 지역상생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새마을금고 및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관계자가 지난 4월 1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 회관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