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 2022'참여
상태바
한화큐셀,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 2022'참여
  • Kevin Lee
  • 승인 2022.05.1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고객에 '친환경 에너지 브랜드' 아이덴티티 선보여 브랜딩 강화에 나서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이하 한화큐셀)이 현지시간으로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 2022’(Intersolar Europe 2022, 이하 인터솔라)에 참가한다. 코로나 19 감염증 사태로 2019년 이후 3년 만의 참가다. 한화큐셀은 참여 업체들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부스를 꾸리고 고효율 셀, 모듈 신제품, 에너지 저장 솔루션, 전력 리테일 사업 등을 소개한다. 또한 지난 5월 국내에서 공개된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이하 BI)를 글로벌 고객에게 처음으로 선보여 독일 시장에서의 브랜딩 강화에 나선다고 전했다.

세계 4대 태양광 전시회 중 하나인 인터솔라는 유럽에서 재생에너지가 가장 활성화되어 있는 독일에서 개최되며 글로벌 태양광 산업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 인터솔라에는 920여개 태양광 업체가 참가하고 약 5만 명의 참관객이 방문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유럽연합(EU) 27개국의 2021년 태양광 신규 설치량은 전년 대비 34% 증가한 25.9GW를 기록했다. 한편 같은 기간 독일의 태양광 신규 설치량은 5GW에 달하며 유럽 전체 설치량의 5분의 1을 차지했다. 독일은 최근 2030년까지 전체 소비전력 중 재생에너지 비중을 현행 42%에서 2030년에 80%로 높이는 재생에너지 개정안을 발표하며 재생에너지 보급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인터솔라 유럽 2022’에 참여하는 한화큐셀 부스 조감도
‘인터솔라 유럽 2022’에 참여하는 한화큐셀 부스 조감도

한화큐셀은 지난 5월 발표한 새로운 BI를 부스에 전면 적용하고 신규 로고를 적용한 제품과 패키지를 글로벌 고객들에게 처음으로 소개한다. 새 BI는 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지향점을 담았다. 한화큐셀은 차세대 태양광 셀·모듈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시스템 및 분산에너지 사업 공략도 가속화해 더욱 친환경적인 미래를 지향하는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지향성을 확고히 할 방침이다.

한화큐셀은 인터솔라를 통해 고효율 모듈 신제품을 공개하며 유럽 태양광 시장에서의 높은 위상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최초로 공개되는 모듈 신제품 ‘큐트론(Q.TRON)’은 기존 모듈보다 약 1%p 높은 22% 이상의 발전효율을 자랑한다. 큐트론 모듈은 기존 ‘퀀텀 듀오 Z’ 기술에서 한 층 더 발전된 ‘퀀텀 네오(Q.ANTUM NEO)’ 기술을 통해 제작된 탑콘(TOPCon) 셀[1] 을 사용하여 성능을 높였다.

한화큐셀의 가정용 에너지 저장 솔루션인 ‘큐홈코어(Q.HOME CORE)’ 시리즈도 전시된다. 태양광 인버터,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구성된 큐홈코어를 이용하는 고객은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력을 필요에 따라 저장하고 사용할 수 있다. 큐홈코어는 가정용 태양광 수요가 높은 유럽과 호주에서 지난 3월 출시되어 현재 절찬리에 판매 중이다.

참관객들은 가정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손쉽게 공급받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한화큐셀의 전력 리테일 사업도 만날 수 있다. 고객들은 전기요금이 저렴한 시간에 전력 사용량을 늘리는 등 전력 소비 패턴을 조절해 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한화큐셀은 독일을 포함한 유럽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높은 브랜드 파워와 신뢰도를 보유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독일 소비자가 평가하여 시상하는 ‘독일 생활소비재 어워드’(Life&Living Awards)에서 3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유력 경제지 ‘포커스 머니(FOCUS MONEY)’가 주관하는 ‘최고 평판 어워드(highest Reputation Award)’에서도 2년 연속으로 전기산업 분야 1위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