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의 그루경영체로 '상상공작소' 선정
상태바
7월의 그루경영체로 '상상공작소' 선정
  • Lee ji
  • 승인 2022.07.03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7월의 그루경영체로 ‘상상공작소’를 선정하였다고 전했다.

그루경영체는 산림 분야 창업을 희망하는 5인 이상의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주민공동체를 뜻하는 말로, ’18년부터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에서 ‘산림일자리발전소 운영사업*’을 통해 발굴・육성하고 있으며, 현재는 45개 지역에서 172개의 그루경영체가 활동 중이다.

  * 산림일자리발전소 운영사업 : 그루경영체의 성장・창업지원을 통해 지역에 특화된 산림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에서 함께 추진하는 사업

산림청은 우수한 그루경영체의 성과를 확산하고 공유하기 위해 매월 ‘이달의 그루경영체’를 선정하고 있다.

3월부터 총 4개의 그루경영체*를 선정하였는데, 자세한 내용은 한국임업진흥원 산림일자리발전소 블로그(http://blog.naver.com/forest_job_platfor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3월) 숲쟁이, (4월) 해피트리숲, (5월) 나무발전소, (6월) 숲속식탁

7월의 그루경영체로 선정된 ‘상상공작소’는 지역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같은 뜻을 가진 주민들이 모인 공동체로, 청년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세대로 구성되어 양평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상상공작소는 2020년 그루경영체로 선정된 이후 약 1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협동조합을 설립하였고, 주력상품인 연령대별 목공체험과 목공제품 판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21년에는 ‘제7회 전국나무장난감 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해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으며, ’22년에는 ‘홈 카페’를 주제로 하는 목공예 구독 서비스를 개발하여 대전 숲체원과 함께 ‘달마다 목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복지시설과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용진 산림일자리창업팀장은 “앞으로도 지역주민이 주도하는 다양한 산림일자리를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그루경영체가 지속 가능한 수익 창출을 통해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