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충주캠퍼스 이전 미래비전 선포
상태바
현대엘리베이터, 충주캠퍼스 이전 미래비전 선포
  • Lee ji
  • 승인 2022.07.1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로 본사와 공장을 옮긴 현대엘리베이터㈜가 새로운 '충주시대'의 문을 활짝 열었다고 전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3일 충주시 목행동 본사·공장 강당에서 준공식을 겸한 '충주 이전 기념 미래비전 선포식'을 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김영환 충북지사, 이종배 의원, 조길형 충주시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대표는 '모빌리티에서 새로운 가능성으로'라는 2030년 목표 미래비전을 선포했다. 단순한 이동 수단이었던 승강기에 인공지능(AI), 오픈 AP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가능성을 찾겠다는 의지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3일 충주시 용탄동 충주캠퍼스에서 미래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탑5 진입을 목표로 2030 비전 체계를 발표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3일 충주시 용탄동 충주캠퍼스에서 미래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탑5 진입을 목표로 2030 비전 체계를 발표했다.

이를 위한 5대 과제로는 디지털 변환을 통한 고객 가치 증대, 혁신적 제품을 통한 시장 선도, 해외사업 공격적 확장, 서비스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인도어 모빌리티 신사업 진출을 선정했다.

2030년까지 매출 5조 원 달성, 해외사업비중 50% 달성, 글로벌 탑(TOP)5 달성이라는 새 목표도 세웠다. 이른바 트리플5다.

현정은 회장은 기념사에서 "문경과 충주를 잇는 하늘재는 현재와 미래를 하나로 잇는 의미도 있다"면서 "하늘재를 닮은 현대엘리베이터가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미래의 꿈을 현실화하는 통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