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 발족
상태바
포스코그룹,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 발족
  • Lee ji
  • 승인 2022.07.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지난 3월 아르헨티나 대통령 면담 자리에서 직접 부산세계박람회 지지 요청

포스코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ask Force, TF)를 강화해 발족하고 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2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정탁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 포스코그룹은 국내 주요 기업 등이 참여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 멤버로서 국내외 유치전에 동참하고 있으며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의 유치위원으로, 포스코 정탁 사장이 집행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포스코그룹이 25일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정탁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
포스코그룹이 25일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정탁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지난 3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과의 면담 자리에서 직접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지지를 구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국내외 전 포스코 그룹사에 유치 지원에 참여할 것을 당부하여 지난 5월과 6월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과 포스코 정탁 사장이 각각 우즈베키스탄, 멕시코의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세계박람회의 부산 개최 지지를 요청한 바 있다.

이 밖에도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10월부터 실무진 중심의 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를 꾸려 운영해왔다. 최근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국가에 대해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교섭 활동이 중요해짐에 따라, 태스크포스를 그룹사 임원 및 해외법인장 중심으로 구성해 강화하고 새롭게 발족키로 했다.

포스코 정탁 사장이 리더를 맡은 이번 태스크포스는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의 커뮤니케이션, 경영기획, 경영지원 분야의 본부장급 임원들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의 사장 등이 참여한다. 특히 포스코그룹의 주요 교섭 국가로 배정된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멕시코, 아르헨티나, 우즈베키스탄, 칠레 등 7개국에 위치한 포스코그룹 해외법인들도 가세하여 현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기업시민 포스코 콘서트’와 ‘ESG 글로벌 서밋’ 등 포스코그룹의 대외 행사에서 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리고 유치를 기원하는 하는 한편, 포스코의 복합문화공간 Park1538(파크1538), 역사관, 홍보센터 등에 홍보 자료를 비치하고 포항 스틸러스와 전남 드래곤즈 구장에도 유치 광고를 게재하는 등 자체 인프라를 활용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태스크포스 강화를 계기로 국내외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 활동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집하여 국제박람회기구(BIE, Bureau International des Expositions) 투표에 참여하는 회원국들의 지지를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5월 출범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에는 포스코그룹을 포함한 국내 주요 기업 11개사 등이 참여하여 기업별로 중점 교섭 국가를 선정해 글로벌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총동원한 홍보 및 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