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삼성전자, 산림을 통해 기후위기 공동 대응
상태바
산림청-삼성전자, 산림을 통해 기후위기 공동 대응
  • Lee ji
  • 승인 2022.09.2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호간 탄소중립 활동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9월 29일 삼성전자(대표이사 한종희)와 ‘탄소중립 활동 및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기후 위기 대응 및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활동에 있어 산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탄소중립 활동 활성화를 통해 상호 지속가능한 목표 달성에 기여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체결하게 되었다.

* ESG : 기업의 가치를 평가할 때 전통적 재무요소 뿐 아니라 환경(E), 사회(S) 및 지배구조(G)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측정하는 것을 뜻하는 용어

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네 번째)과 삼성전자 김경진 부사장(Global EHS 센터장)이 '탄소중립 활동 및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네 번째)과 삼성전자 김경진 부사장(Global EHS 센터장)이 '탄소중립 활동 및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산림청과 삼성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변화 및 산림재해로 인한 훼손 지역 산림복원, 개발도상국 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REDD+**), 조림(A/R) 사업, 산림 탄소상쇄사업 등 국내외 산림사업의 공동 검토 및 민관 협력, 산림 관련 정부 및 전문기술을 가진 국내외 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 등을 포함한 상호발전과 우호 증진, 기타 국내외 산림사업과 관련한 상호발전과 우호 증진에 필요한 사항 등에 상호 협력한다.

** REDD+ : 산림파괴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의 약어, 개발도상국에서 산림파괴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성과와 함께 환경 개선, 지역주민 소득 증대, 거버넌스 구조개선 등을 포함하여 ESG 경영과 매우 유사한 사업 → 국제사회에서 윤리적인 사업 모델로 인식

남성현 산림청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기업의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강조하는 환경․사회․투명 경영(ESG)에 산림청과 삼성전자가 공동 성과를 창출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최근 유례없는 산불, 폭염, 폭우 등 가속화되는 기후 위기속에서, 산림복원, 자연기반 해법(Nature-based Solutions : NbS)으로 주목받고 있는 개발도상국 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REDD+), 산림탄소상쇄제도 등 국내외 산림 분야 탄소중립 모델과 환경․사회․투명 경영(ESG)을 추구하는 기업 경영을 연계하여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해 나가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