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이태원지구촌축제 성료
상태바
용산구, 이태원지구촌축제 성료
  • 송나라 부회장
  • 승인 2022.10.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촌축제 위상에 걸맞게 31개 주한 외국대사관서 참여
잠자는 텀블러를 깨워라, 쓰담 거리 캠페인 등 ‘환경축제 첫걸음’

축제의 계절 가을,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지역 축제들이 기지개를 펴고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이색적인 축제는 세계인이 함께하는 ‘이태원지구촌축제’로 올해는 31개 대사관에서 참여해 ‘한국 안의 지구촌’ 이태원의 매력을 더한다고 전했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15일 진행되는 이태원지구촌축제를 제대로 즐길 관람 포인트를 소개했다. 

 축제는 ‘우리, 지금 만나’라는 슬로건 아래 15일 오전 11시 메인스테이지에서 태권도 시범단 공연을 시작으로, 16일 저녁 6시30분 폐막콘서트에 이르기까지 쉴 틈 없이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구는 꼭 챙겨볼 프로그램으로 △지구촌 퍼레이드 △전통문화공연 국가대항전 세계문화대상 △요리 이태원 △DJ파티 △피드백 댄스경연대회 등을 꼽았다. 

 15일 오후 3시 한강진역에서 출발하는 지구촌 퍼레이드는 축제의 하이라이트다. 2019년 세계문화대상 최우수상을 받은 필리핀 전통공연단 등 10개 국가를 포함 32개팀 1000여명이 참여했다.

 14개국 대사관과 함께하는 ‘전통문화공연 국가대항전’도 이태원지구촌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다. 예선은 15일, 본선은 16일 메인스테이지에서 진행되었으며, 16일 오후 4시 앤틱스테이지에서는 우크라이나 전통공연을 선보이며, 지구촌 축제의 의미를 더한다. 같은 시간 메인스테이지 인근 퍼포먼스존에서는 유네스코 ICM 국제무예시범단의 무대도 펼쳐졌다.

15일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 개막식에서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5일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 개막식에서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태원로에 설치된 세계음식존은 지구촌축제의 매력을 알린 효자콘텐츠다. 축제 기간 세계음식거리, 이슬람거리, 나이지리아거리 등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식당 45곳이 참여해 이국음식을 저렴하게 선보였다.

 ‘요리이태원’도 특색 있게 준비했다. 16일 오후 3시 메인스테이지를 찾으면 불가리아 출신 스타 쉐프 미카엘이 불가리아 전통음식을 만드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 현장에선 미카엘이 만든 요리 시식도 가능하다. 

 15~16일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이태원역 일대에서 열리는 DJ파티에는 이태원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대한민국 최고 DJ들이 함께 한다. 글로벌 댄스경연대회 ‘피드백은 ’16일 오후 5시부터 핫스테이지에서 개최했다.

10월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지구촌퍼레이드에 참가한 각국 참가단이 열띤 공연을 펼치는 모습. 
10월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지구촌퍼레이드에 참가한 각국 참가단이 열띤 공연을 펼치는 모습. 

 카메라가 닿는 모든 현장이 추억이 될 테지만, 이색적인 기록을 남기고 싶다면 앤틱스테이지를 찾아라. 앤틱소품들과 중세유럽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관광객들의 시선을 끌 것으로 기대한다. 15일 오후 1시 30분부터 5시까지 앤틱가구거리 상인들이 참여하는 경매도 즐길거리이다.

 환경, 축제의 재미에 의미를 더하다
 올해는 특히 단순히 즐기는 축제를 넘어 세계적 아젠다인 ‘환경’을 생각하는 축제로 거듭난다. 구는 친환경 축제로서의 첫걸음으로 △잠자는 텀블러를 깨워라 △쓰담 거리 캠페인 등을 준비했다. 

 1회용품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잠자는 텀블러를 깨워라’ 캠페인을 진행한다. 구는 축제기간 별도의 부스를 마련, 기증받은 텀블러를 참여자들에게 무료로 대여할 예정이다. 텀블러를 가져오면 축제장 내 설치된 음수대에서 무료로 식수를 제공받을 수 있다.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에서 거리 버스킹 장면.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에서 거리 버스킹 장면.

 사전에 구청 2층 민원실에 텀블러ㆍ다회용컵 기부함을 설치해 직원들과 주민, 관내 기업으로부터 사용하지 않는 텀블러를 수합했다. 특히 관내 기업인 하이브(HYBE)에서도 성공적인 친환경 축제를 위해 텀블러를 기증키로 했다. 

 ‘쓰담(걸으면서 쓰레기를 담는) 거리 캠페인’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생활실천 캠페인이다. 용산구 직원과 구민, 오산고ㆍ숙명여대 등 학생 자원봉사단과 환경단체가 참여해 이태원역과 녹사평역을 왕복하며 쓰레기를 줍는다. 

 캠페인은 15일 오후 2시, 16일 오전 10시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이틀 모두 용산구청장이 참여해 참여자들과 함께 직접 쓰레기를 주우며 환경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16일 이태원지구촌축제 폐막식에서 세계문화대상 금상을 수상한 인도네시아팀에 상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 중인 박희영 용산구청장.
16일 이태원지구촌축제 폐막식에서 세계문화대상 금상을 수상한 인도네시아팀에 상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 중인 박희영 용산구청장.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올해 축제는 환경축제로의 첫 걸음을 내딛는다는 데 의미가 크다. 개선점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앞으로도 보다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이번 환경캠페인의 작은 날개짓이 다른 축제들에게도 선한 영향력을 미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구는 축제기간 재활용품, 일반ㆍ음식물쓰레기 상시 분리수거는 물론 임시 가로 휴지통 설치, 관리인원 배치 등 쾌적한 축제현장을 유지하는데도 집중한다. 축제가 끝난 후에는 가능한 모든 인력과 수거 차량을 투입, 쓰레기 일제 수거에 나선다.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쓰담(쓰레기를 담는) 거리 캠페인’에 참여한 박희영 용산구청장과 참가자들이 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쓰담(쓰레기를 담는) 거리 캠페인’에 참여한 박희영 용산구청장과 참가자들이 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가 열렸다.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 일대에서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가 열렸다.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에서 코리아포스트 송나라 부회장(가운데)와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 이태원지구촌축제’에서 코리아포스트 송나라 부회장(가운데)와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