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 개최
상태바
산림청,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 개최
  • Lee ji
  • 승인 2022.10.2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위기 시대 공공정원의 역할과 정원문화를 논하다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대사 요아나 도너바르트), 울산광역시(시장 김두겸)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공정원의 역할과 정원문화에 대해 논의하는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심포지엄)」를 10월 21일(금)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하였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학술토론회(심포지엄)는 자연주의 정원의 거장인 피트 아우돌프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태화강국가정원에 조성한 ‘다섯계절의 정원’을 기념해 개최되었으며, 학계, 해외 정원디자이너 등 각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하였다.

​남성현 산림청장이 21일 울산광역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온 · 오프라인으로 열린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이 21일 울산광역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온 · 오프라인으로 열린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학술토론회(심포지엄)에서는 정원 기반 시설(인프라)과 공공정원의 가치, 기후변화와 공공정원의 역할, ‘태화강국가정원의 역할과 정원문화’ 등을 주제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한편, 산림청은 정원산업⸳문화 확산의 거점 역할을 하는 국가정원으로 순천만과 태화강 등 2곳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민이 일상에서 쉽게 정원을 접하고 누릴 수 있도록 정원산업의 발전과 정원문화 활성화를 위해 정원 기반 시설(인프라) 확충을 비롯해 다양한 정원정책을 펴나갈 계획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축사에서 “전 국토의 정원화, 전 도시의 정원화가 되어 일상생활에서 치유(힐링) 공간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정원이 중심이 되는 산림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이 21일 울산광역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온 · 오프라인으로 열린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에 참석해 요아나 도너바르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왼쪽)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이 21일 울산광역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온 · 오프라인으로 열린 '태화강국가정원 국제학술토론회'에 참석해 요아나 도너바르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왼쪽)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