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포스코케미칼'과 고로개수 MOU 체결
상태바
현대제철, '포스코케미칼'과 고로개수 MOU 체결
  • Lee ji
  • 승인 2022.12.0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은 9일 포항 포스코케미칼 본사에서 안동일 사장과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당진제철소 고로 개수*를 위한 내화물**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10년 1월 가동을 시작한 당진 1고로 개수공사 중 내화물 공급 및 해체작업에 대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대제철은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다수의 내화물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갖춘 포스코케미칼을 협력 파트너로 낙점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포스코케미칼은 20 여 차례의 고로 개보수 경험을 통해 관련 분야 최고의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로 개수에 필요한 기술과 장비를 모두 갖춘 업체”라며 “이번 협력으로 현대제철과 포스코 그룹 간의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 9월 포항 냉천 범람에 따른 포스코 포항제철소 피해 복구를 위해 당진제철소에서 운영 중이던 용선운반차(토페도카) 5기를 긴급지원하는 등 포스코 그룹과의 협력을 모색해 왔다.

 

* 고로 개수 : 용광로 성능 개선을 위해 생산을 중단한 채 설비를 신예화하는 작업

** 내화물 : 고온에서 화학적 성질과 강도를 유지하는 산업소재로 제철소의 용광로, 석유화학 플랜트, 발전소 등의 설비에 활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