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컨소시엄 유공기관 선정
상태바
SK에너지,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컨소시엄 유공기관 선정
  • Lee ji
  • 승인 2023.03.2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너지가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운영하는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컨소시엄에서 유공기관으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저탄소, 디지털 경제 등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협약기업을 대상으로 직무전환 훈련을 제공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형 공동훈련모델

SK에너지는 지난달 말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컨소시엄에서 직업능력개발 유공기관으로 선정돼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정유∙석유화학 업계에 저탄소 플랜트 선도 기술을 전수한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다.

 SK에너지가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컨소시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왼쪽 네 번째부터 SK에너지 서관희 엔지니어링 본부장, 한국산업인력공단 김호연 직업능력국장)
 SK에너지가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컨소시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왼쪽 네 번째부터 SK에너지 서관희 엔지니어링 본부장, 한국산업인력공단 김호연 직업능력국장)

SK에너지는 전 세계적인 저탄소∙친환경 중심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에 공모, 작년 4월 정유∙석유화학 업계 최초로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에 선정됐다. 이후 11월 SK 울산Complex(이하 울산CLX) 인력개발센터에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SK에너지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의 목표는 울산 정유∙석유화학 기업의 탄소중립(Net Zero) 달성을 위한 친환경∙스마트 전문인력 양성이다. 이에 따라 협약기업 30개사, 300여명을 대상으로 10개 훈련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대표 훈련과정은 탄소중립 및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 Storage,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 개요, 에너지 재활용 공정설비 기술, 스마트 플랜트 구축 기술 등이다.

향후 SK에너지는 2026년까지 협약기업과 훈련과목을 각 50개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5년간 총 40억원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국내 정유∙석유화학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SK에너지 서관희 엔지니어링 본부장은 “울산CLX는 2030년까지 탄소 50% 감축, 2050년 넷제로(Net Zero) 달성을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로 정하고, 생산 과정의 그린화와 생산 제품의 그린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를 중심으로 울산의 정유∙석유화학 기업들과 동반 성장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직업능력개발사업 유공기관 감사패 수여식에 참석한 한국산업인력공단 김호연 직업능력국장은 “울산CLX의 넷제로 행보는 정유∙석유화학 산업이 어떻게 시대가 원하는 패러다임으로 전환할 것인지를 제시하고 있다”며 “대∙중소기업의 대표적인 상생 모델로서 산업계 전반의 저탄소∙친환경 기술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